October
20
2019
October
21
2019
Cancel a reservation

추천 명소

화산 1914 크리에이티브 공원


일제시대 타이베이시 도시계획 개발구에 위치한 화산 1914 크리에이티브 공원의 옛 명칭인 「화산딩(樺山町)」은 당시 초대 타이완 총독인 「가바야마 스케노리(樺山資紀)」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이며, 이곳에 있었던 「팡냥서(芳釀社)」라는 양조장에서는 1914년 「후디예란 청주」를 생산하였습니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에 국민정부가 인수한 후 담배주류 공매국으로 개편하고 「타이베이 양조장」으로 명칭을 변경하였으며 과일주를 생산하였으며, 그후 양조장이 린커우로 이전한 후 여러 해 동안 방치되었습니다.


1997년 「골든 바우 극단」이 방치된 공원에 들어가 공연을 함으로써 국유 자산 침해라는 분쟁을 일으켰습니다. 예술 문화계에 방치된 타이베이 양조장의 재활용 운동이 일어남에 따라, 예술 문화 공연 공간으로 형태가 개조되었고 명칭도 「화산 예술 문화 특구」로 변경되었습니다. 현재 화산 1914 문화 크리에이티브 공원 내에는 전시구역, 음악 공연 공간, 영화관, 식당 및 커피숍 등이 갖추어져 있어 주말이나 휴일이면 예술 문화 공연 매니아들이 많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독특한 특색과 역사적 가치를 보존한 양조장 건물 뿐만 아니라 예술과 문화의 추세가 화산 문화 크리에이티브 공원을 더욱 다채로운 매력으로 조성하고 있습니다.

1914

젠궈 맥주공장


1919년에 설립된 젠궈 맥주공장은 원래 일제시대의 타카사고 맥주 유한공사로서, 당시 타이완의 유일한 맥주 제조 공장이자 타이완 맥주의 발원지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국민정부가 인수하여 담배주류 공매국 제 2 맥주공장으로 개조하였고, 최고 생산량이 1200만 다스에 달하기도 하였습니다. 벽돌과 돌, 철강을 융합한 젠궈 맥주공장의 건물은 산업과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어, 타이베이시에 의해 고적으로 지정되었습니다.


〈18세 미만은 음주를 금지합니다〉


베이먼


청나라는 광서 원년에 타이베이 부(台北府)를 설립하고 타이베이 부성(台北府城)을 기획하여 1882년 기술자를 모아 세우기 시작해 1884년 완공하였습니다. 그중 북극성을 향하는 베이먼의 명칭은 「청언먼(承恩門)」으로 황제의 은덕을 받는다는 의미입니다. 당시 성문은 방어의 목적을 위해 내부에 이중의 장벽을 쌓아 구조가 매우 견고합니다. 중샤오시로, 옌핑난로, 보아이로와 중화로 교차로에 있는 베이먼은 당시 타이베이성에서 다다오청으로 통하는 교통의 요지였습니다. 타이베이 부성의 각 성문은 일제시대에 파손되었고 오랫동안 보수를 하지 않았으나, 타이완 광복 후에 보수 공사를 거쳐 베이먼만 대략 당시의 모습을 보존하였기 때문에, 국가 1급 고적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시먼딩


타이베이 시구에 위치한 시먼은 초창기 타이완 최대의 상업 오락 중심지였으며, 타이베이 시정부의 기획 하에 「타이베이의 샹젤리제 거리」로 변신하였습니다. 다양한 광장과 이벤트 공간이 모여 있어, 시먼딩은 주말이나 휴일이면 스포츠, 문화 예술, 음악 공연 애호가들의 성지가 되었습니다. 이곳에는 최신 트렌드에 맞게 꾸민 젊은 신세대들이 멋을 자랑하는 곳일 뿐 아니라, 초창기 타이완의 향수를 그리워하는 구세대들의 추억을 만족시키는 장소로서 두 가지 완전히 다른 라이프 스타일이 이곳에서 교류하며 타이완 문화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西門紅樓


디화제


청나라 말기부터 일제시대까지 당시 다다오청은 타이베이에서 가장 번화했던 곳이며, 디화제는 그 일부분의 축소판입니다. 디화제는 초창기 남북지역의 물품과 찻잎의 집산지였으며, 나중에 원단, 한약재도 거래되기 시작했습니다. 타이베이시에서 가장 완벽하게 보존된 옛거리인 디화제는 모더니즘과 바로크 양식의 건축 입면을 저세하게 살펴볼 수 있으며, 한번쯤 방문해 볼만한 미식과 지역 문화도 많이 숨겨져 있습니다. 매년 음력 구정 전에 거리 전체가 구정 물품을 구매하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구정 물품 거리」행사는 타이베이 명절 문화를 가장 잘 체험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베이터우 온천 (베이터우 온천박물관)


베이터우 온천은 일제시대부터 개발되기 시작하였으며, 1913년 세워진 베이터우 온천욕장은 당시 동남아 최대의 온천욕장이라고 불리기도 하였습니다. 벽돌, 철근 콘크리트, 목조 구조 등이 포함된 건물은 외관이 매우 우아하며, 당시 온천욕장의 이용자는 남성 위주였습니다. 온천욕장의 주변에는 또 스테인드 글라스가 장식되어 독특한 온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베이터우 온천욕장은 세월이 흐르면서 보수를 하지 않아 황폐해졌으나,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노력 하에 타이베이 시정부가 보수 자금을 투자하여 베이터우 온천박물관으로 새롭게 단장한 후 관련 인문 역사를 전시하고 있습니다.